티스토리 뷰

세상구경

지리산의 들꽃

sanna 2009.09.09 23:32

지리산을 종주하다. 종주기를 쓰고 싶지만 도무지 짬이 안 나고, 그렇다고 그냥 말기는 뭐해서 간단한 메모만. 위 사진은 천왕봉에 오르기 전 마지막 쉼터인 장터목 대피소 가는 길목. 첩첩산중에 들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 1박 2.5일이라고 해야 할지. 금요일 밤 10시20분에 서울에서 남원행 버스를 타고 출발. 새벽 3시20분 성삼재에서 산행을 시작했다. 그 캄캄한 시간에 산행을 시작하는 사람이 그렇게 많을 줄 몰랐다. 그렇게 토요일 15시간을 걸었고, 세석산장에서 잔 뒤 일요일 7시간을 걸어 중산리로 내려오다. 코스는 성삼재-노고단-노루목-화개재-연하천-벽소령-세석대피소-장터목-천왕봉-법계사-중산리.


- 등산을 좋아하긴 해도 잘하진 못하는 내가 계속 뒤처지자 등반대장을 맡은 선배가 계속 “얼마 안남았어” “이제 다 왔다” “10분만 가면 돼”하고 계속 격려를 건넸다.
그러자 다른 선배가 옆에서 “비관적으로 생각하는 게 더 나아”하고 초를 치더니 낙관적 선배가 하는 말에 곱하기 2를 해서 생각하는 게 차라리 낫다고 조언한다. 낙관적 선배가 앞길이 ‘평지’라고 알려주면 ‘아, 오르막길이구나’ 생각하고, 남은 시간 ‘10분’이라고 말하면 ‘30분 이상’이라고 고쳐 생각하라는 것이다.
낙관과 비관 사이에서 오락가락하던 나는 ‘낙관적 비관’으로 마인드 콘트롤을 하기 시작했다. 어차피 전진하는 것 밖에 산에서 내려갈 다른 방법이 없고, 이미 꽤 많이 왔고 곧 내려가게 될 것이라는 걸 알지만, 매번 목표지점이 낙관적 선배 말대로 “10분만 가면” “저 모퉁이만 돌아가면” 나올 거라는 기대는 버리기.


- 천왕봉 꼭대기에선 내가 지나온 노고단의 산봉우리가 아련하게 보인다. 불과 하루 전 구름 위로 솟은 저 먼 곳을 내가 걸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등반대장이 “지리산을 종주하고 나면 앞으로 어떤 산도 두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산리에 내려가서 마침내 큰 산 하나를 넘어왔다는 걸 실감했을 때 그 선배의 말이 다시 생각났다. 앞으로 어떤 산도 두렵지 않을 거야.....

- 지리산에 가기 전에, 오래 준비해온 책 출간 건 하나가 취소돼버렸다. 그 책을 위해 해외출장을 가려고 했고 상대방에게도 취재 간다고 다 말을 해두었는데, 출판사와 협의가 엉클어져 결국 불발로 끝났다. 관련 책을 번역하는 것으로 대체. 씁쓸하고 우울했는데 지리산 등반 이후 ‘까짓것 뭐’ 하는 느낌이다.
9월부터 늦깎이 대학원생이 되어 공부도 해야 하고, 생활비를 벌기 위해 번역도 해야 하고, 내 책을 쓸 준비도 해야 한다. 할 일이 널렸고 코앞으로 다가온 마감만 해도 몇 개인데, 일은 안하고 계속 ‘까짓것 뭐’ 모드다. 지리산 다녀와서 실속 없이 배포만 커진 느낌. -.-;

(쓰다 보니 이게 무슨 간단 메모야. 이럴 바에 차라리 종주기를 쓸 걸~)

  천왕봉에서 바라본 반야봉 (오른쪽)과 노고단 (왼쪽)

'세상구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도 다다오-빛의 교회  (23) 2010.03.09
해리 포터 생가  (17) 2009.11.29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길  (24) 2009.09.11
지리산의 들꽃  (20) 2009.09.09
런던의 누드 사이클링  (15) 2008.07.04
긴 여행의 끝  (41) 2008.06.21
다녀오겠습니다 :)  (21) 2008.04.09
페루(5)-하늘호수, 티티카카호  (11) 2008.04.02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 inuit 와 진짜 어려운 코스를 그리 빨리 주파하시다니.. 산행에 도가 트셨네요.
    지리산은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꼭 한번 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머리로 애국이니 뭐니 하기보다 마음으로 우리 땅을 사랑하게 되니까요.

    종주 축하드리고, 건강히 쉬십시오.

    (그나저나 베네수엘라는 안가시는겁니까. ㅠ.ㅜ)
    2009.09.09 23:3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건강히 쉬고싶으나 그저께 밤새고 오늘도 밤새야 할 처지라는...ㅠ.ㅠ
    베네수엘라에도 못가고 번역으로 대체하기로 했어요.
    그쪽에 못가게 되었다고 연락하고나니 하도 우울해서
    좀 무리인 걸 알면서도 부랴부랴 배낭싸서 지리산에 갔다지요...산에 가길 잘했지요 ^^
    2009.09.09 23:5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heybears.com 엉뚱이 글쟁이들은 글을 쓰다 보면 이게 메몬지 글인지 구분을 못하시나봐요. 생각이 곧 글이 되어 버리니... 부러운 내공입니다. ^^ 2009.09.10 00:0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ㅎㅎㅎ '메몬지 글인지'에서 왜 갑자기 '똥인지 된장인지'가 떠오르는지~저야말로 엉뚱이입니다요.^^ 2009.09.10 15:3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uyane.kr 토댁 지리산..너무 멋집니다.
    핵교다닐때 지도교수님께서 논문에 쓰실 식물채집하러 가셨지요.전 안갔습니당..히히
    산을 잘 못타욤. 내려올때 다리가 후덜덜덜하고 무릎이 아프더라구욤..^^;;
    2009.09.10 00:4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글찮아두 지리산에서 식물채집(?또는 조사)하러 온 한 팀을 마주쳤어요.
    교수님은 느긋하게 뭘 불러주는데, 따라온 학생들은 초죽음이 된 얼굴로 그걸 받아적느라 정신이 없더군요.
    학생들 무지 불쌍하던데..핵교다닐때 안가시길 잘하셨어요.^^
    2009.09.10 15:35 신고
  • 프로필사진 lebeka58 직장 생활에서 벗어나 잠시 쉼표를 찍고 띵가띵가 노니시는 줄 알았더니 그게 아니네요. 공부에, 번역일에 , 여행에 ... 욜심히 사시는 부러운 자유인이시와요. 공부는 건강을 해친다는(?) 얘기 있던데... 적당히 하시구요, 올리신 사진은 완죤 작품이네요. 와우! 가슴설레게 하는 장면이네요. 저도 요즘 산에 필이 꽂혀서 청계산, 우면산등에 자주 가는데요, 산나님이 지리산을 한밤중에 종주하신거에 비하면 조그만 동산을 다니는 거구먼유~~ 오늘은 친구와 브런치 콘서트를 보고 , 아직은 울창한 늦여름 숲이 한눈에 들어오는 카페에서 커피를 마실 계획이죠. 글쎄요 ,저는 요정도가 제 삶의 에스프리란 생각을 하지요. 2009.09.10 09:2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오~그러니까 청계산 가면 Lebeka58님을 뵐 수 있는 건가요? 2009.09.10 15:37 신고
  • 프로필사진 조엔 산나님 멋지십니다.
    사무실에 앉아 저 사진만 보아도 가슴이 콩닥거리네요.
    우연히 우연히 몇 번의 파도타기를 하고 산나님 블로그를 알게되었는데요
    애독자가 되었답니다. 아마 처음은 전 에델만 사장님 김호님의 블로그에서 시작했던 것 같은데
    가물 가물..
    종종 놀러오겠습니다. (사실 매일 놀러오면서 ^^)
    글 자주 올려 주세용 ^^
    2009.09.10 09:3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반갑습니다.글을 자주 못올려서 죄송~^^; 2009.09.10 15:37 신고
  • 프로필사진 지아 아 저는 아직까지도 지리산 종주를 못했삼.. ㅠ.ㅠ 예전에 빨치산 역사기행 갔다가 뱀사골 윗쪽 어드메까진가 갔다가 내려왔던 기억이..ㅠ.ㅠ 언니 정말 대단하네요. 15시간 연속 산행이라니.. 저도 요새 일주일에 두어번 하이킹 다니는데요. 주로 예닐곱 시간안에 끝날 수 있는 곳이예요. 아직 등짐 매고 하는 본격 등산은 엄두가 아직 안난다는 ㅎㅎ. 지리산행이 가져다 준 "까짓 것" 모드가 오래 가길 바래요. 잘 안된 일 생각하며 두고 두고 마음 상해봤자 남는게 없다니까요. 이젠 수업때문에 정토회 깨달음의 장은 아무래도 어려울까요? 다녀오시면 정말 좋을텐데. 2009.09.10 11:2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밤 꼬박 새고 15시간 산행이라는, 거의 빨치산 전투훈련 비스무리한 산행이었다는 거 아니니.
    지금도 다리가 퉁퉁 부어서 아주 꼴이 우스워 ^^
    2009.09.10 15:36 신고
  • 프로필사진 경심 다리도 부실하고 몸도 허약한 선배가 종주를 하셨다니...앓아 누으신건 아닌지 몰라요.--;; 그나저나 블로그 들어올 때마다 하고 싶은게 늘어요. 봉숭아물도 그렇고 산행도 그렇고요.^^ 요즘은 해외여행 기피가 대세인데 너무 서운해하지 마세요. 2009.09.11 10:5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몸은 퉁퉁 부었는데 호연지기만 드높은 상태 ^^
    쉬운거 먼저 해봐. 봉숭아물.^^
    2009.09.11 22:5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그러게요 메모가 아니라.....그러니까....어서 종주기를;;; 아무튼 수고하셨습니다.^^ 2009.09.11 14:5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그러게요 종주기도 못쓰고...
    게으른건지 생각이 없어지는건지 바쁜건지 저도 알쏭달쏭~ㅋㅋ ^^; 잘 지내시지요?
    2009.09.11 22:5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journalog.net/aykim 아연 누가 죽기전에 해야할 일 101가지를 작성해보라고 해서 지리산 종주를 넣어놨어요. 혼자는 싫고 격려하며 같이 갈 누군가를 먼저 찾아야하지만 ㅋㅋ
    우선 올해 안에 둘레길부터 다녀올까해요. 의무휴가가 많이 남은지라 ^^
    대학원 생활은 괜찮으신지. 어여쁜 선배에게 눈길을 주는 남성들때문에 귀찮지는 않으신지 ㅎㅎ
    언제 서울대에서 번개 함 할까요 ㅋㅋ
    2009.10.03 15:3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둘레길 다녀오고 어떤지 알려줘~
    지리산 종주는 정말 산도 잘 타지만 그것보다 뒤처지는 사람 배려도 잘하는
    등반대장을 잘 만나야 할 것같아.
    내가 같이 갔던 김O철 선배 따라가면 좋아.^^ 너도 등산모임 가입할래?
    번개 좋지. 어디서든 ^^
    2009.10.05 21:1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unny.com preserved flowers 지리산은 뭐든지 아름답군여 2010.10.20 05:4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anna 요즘이 또 절정일텐데....넘 가고 싶네요 2010.10.25 21:3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