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를 만든 책들은 대부분 나의 동침자들이다. 지금까지 읽은 책의 절반가량을 침대에서 혹은 바닥에서 뒹굴며 읽었다. 난 아마 전생에 땅에 붙어살던 지렁이가 아니었을까...
좋아하는 책일수록 하도 붙들고 뒹군 탓에 심하게 구겨졌고 표지가 너덜너덜하다. 과도한 스킨십과 학대의 강도를 애정의 지표로 삼았던 모양이다. ^^;

누워서 책을 읽을 때 가장 불편한 건 불끄기였다. 책을 읽다 꾸벅꾸벅 졸리기 시작하면 적당하게 불을 끄고 자야 하는데, 불을 끄러 일어나자니 잠이 깨고, 그냥 놔두자니 눈꺼풀 사이로 빛이 스며들어 잘 수가 없는 거다.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한담...책상 위에 있던 부분조명등을 침대 옆으로 옮겨놔 봤다. 불을 끄러 일어나야 하는 애로는 일단 없다.
하지만 이 경우의 문제점은 조명 범위 안에 책이 들어갈 수 있도록 대체로 한 방향으로 누울 수밖에 없어 한쪽 어깨가 무지 결린다는 점이다.
이렇게 한쪽 방향으로 누운 자세로 책을 보다가 몇년전 한쪽 팔이 뒤로 돌아가지 않는 증세를 겪었던 적도 있다. 하도 황당해서 그날 읽었던 책 이름을 잊어버리지도 않는다. 폴 오스터의 '빵굽는 타자기'. 그는 빵을 굽고 나는 팔이 굳었다....
일어나 앉아서 보면 되련만, 미련하게시리....그러나 누가 질쏘냐. 침맞고 부황뜨고 수영장에 다니며 몇달만에 어깨를 고친 뒤 기어이 다시 들입다 누워 책을 보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얼마전, 교보문고를 지나가다 book light 라는 상품을 발견했다. 바로 저거다! 제까닥 구입했다.

그런데 문제는 이거이 몹시 불편하다는 거다.
360도로 회전은 되지만, 비추는 범위가 너무 좁아 계속 한쪽 손으로 등의 위치를 옮겨가며 읽어야 한다.
자꾸 이 소형등을 옮기는 '노동'을 해야한다는 점은 기본적으로 누워 책을 읽는 게으름뱅이의 취지와 너무 맞지 않는다.

...이걸 쓰느니 차라리 불 끄러 일어나는 편이 낫겠다 싶다. 돈만 버렸다.
다른 방법이 필요했다.

..........며칠전 드디어 숙원사업을 해결했다. 천정의 조명을 끄는 리모콘!
누워서 켰다 껐다 마음대로!
자리에서 일어날 필요도 없고, 경직된 한쪽 방향 자세로 책을 읽을 필요도 없다. 캬~ 이거야 말로 내가 찾던 물건!
희희낙락, 책과의 즐거운 동침이 시작되는 듯 했다. 그런데......

적당히 졸려서 리모콘으로 불을 끄고 잠을 청할라치면 늘 그렇듯 온갖 잡생각이 밀려온다. 이걸 적어둬야 하는데, 내일은 저걸 해야 하는데.....이전엔 그런 사소한 일 갖구 다시 일어나기가 귀찮아서, 아침에 다시 생각하자, 하고 잠을 청하곤 했다.

근데 이젠, 불 켜는 일이 손가락만 한번 까딱, 하면 되는 일이다보니 잡생각이 들 때마다 불을 켜고 수첩 찾으랴, 메모하랴, 부산을 떤다. 그러다보면 잠이 싹 달아나 결국 다시 불을 켜고 책을 들게 된다. 그렇게 잠이 오지 않아 시간 때우기 용으로 하는 독서는 고역이다.

이런 택도 없는 이유로 며칠째 숙면을 못했다. 생활의 편리에도 대가가 필요한 모양이다.
오늘 밤 내가 생각하는 솔루션.
리모콘으로 불을 끈뒤 리모콘을 손이 안닿는 먼 곳에 던져버리는 거다. 부서질지도 모르니 던지려는 목표지점에 푹신한 매트를 깔아둬야 겠다. 에궁~ 시시껄렁한 포스팅 이상 끝입니당! ^^;

TAG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ngunee.com 당그니 일본살때 조금 비싼 등은 리모콘이 달려있습니다. 일본은 세입자가 자기 등은 자기가 사서 달아야되거든요 ㅜ.ㅜ...
    물론 이사갈때도 떼어가야합니다. -_-;
    2006.11.20 23:4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아, 그래요? 일본'답군'요.^^ 2006.11.21 18: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nuit.co.kr/tt inuit 전 독서등을 곁에 두고 읽다가 기절할지경이 되면 책 던지고 램프를 손으로 탁.. 그리고 정신을 놓습니다. 이 과정에서 한치의 오차라도 있어 정신이 돌아오면 낭패. -_-

    susanna님은 타이머도 좋은 방안 같은데요. 대략 한두시간내에 잠들면 불은 알아서 저절로 꺼지는..
    2006.11.21 00:0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제말이 그말입니다요 ^^ 오차발생으로 정신이 돌아오면 완죤 낭패인데 그 오차를 어케 없애느냐를 갖고 밤마다 고심중임다. 2006.11.21 19:06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6.11.21 00:1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후배님이 누구신지 궁금....제가 성격이 좀 까칠하여 친한 사람이 별로 없는지라.....^^; 2006.11.21 18:46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6.11.21 21:58
  • 프로필사진 동생 선배. 귀차니스트의 전형같기도 하고 불면증 대가의 비법같기도 하고 생활속 아이디어 찾기의 대가같기도 하고 아리쏭... 어찌됐든 저런 고민없이 한 번에 푸욱 잘 수 있는 저의 수면시스템이 자랑스럽네요. 움쉣쉣쉣쉐쉣 2006.11.21 14:0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동생은 아마 하모씨 일 것으로 사료되오.^^ 귀차니스트인데 어케하믄 귀찮은 일을 없앨지는 무지 욜씨미 궁리하면서 사는 중임.ㅎㅎㅎ 2006.11.21 18:47 신고
  • 프로필사진 우리세상 그 리모콘 어디서 팔아? 하나 사고 싶네...재밌게 잘봤쓰~ 2006.11.21 16:2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점심때 청계천 조명상가 나들이 한번 가시면 해결됨다~^^ 2006.11.21 18:47 신고
  • 프로필사진 hojai 저는 아예 침대에서는 TV만 봅니다. 리모컨으로 끄기 쉽게. TT 2006.11.21 17: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 난 잘땐 TV랑 안놀아 2006.11.21 18:4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ilifelog.net Memory 그쵸..저도 침대에서 책보다 보면 슬슬 잘 시간이 되면 왠지 일어나기가 엄청 싫더군요 ^^ 리모콘이라..생각해봐야겠습니다. 2006.11.22 00:11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불끄러 일어나는 그 고충을 아신다니! 반갑습니다 ^^ 2006.11.22 00:5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empas.com/jinang COMI 미국도 자기가 자기네 집의 등을 직접 사서 달아야 합니다- 처음 새 집에 들왔을 때 캄캄해서 황당했었어요.
    그래서 저는 침대에 누워서 손을 뻗으면 닿는 곳에 스탠딩 램프를 하나 더 놓고 씁니다.
    책상에 앉아 있을 땐 책상 조명과 방안의 스탠딩 램프를 다 켜놓지만
    자기 전에 책을 읽을 땐 침대에서 딩굴하다가 그냥 팔을 뻗어 스위치를 돌리기만 하면 끝!
    근데 책을 읽다보면 정말 잠이 확! 달아나지 않나요?
    이게 바로 문제지요... 그렇다고 밤을 새울 수도 없는 노릇이고. ^^
    2007.04.22 07:5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susanna 흠....잠이 확 달아나는 재밌는 책 말고 잼없고 지루한 수면제용 책들을 보심이~ ^^ 2007.04.22 12:43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utureshaper.tistory.com 쉐아르 저는 다행히 눕거나 엎드려서는 책을 잘 못봅니다. 꼭 침대머리에 기대고 앉아서 책을 보죠. 그래서 머리맡에 붙어 있는 램프가 제대로 역할을 해줍니다 ^^

    근데... 리모콘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 (이런 말해도 될런지...) 너무 귀여우십니다 ^^
    2008.09.05 07:0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bookino.net sanna 크허헉~ '귀엽다'는 말씀 한마디로 제 이 한심한 몸부림이 다 보상받은 느낌임돠! ^^ 2008.09.06 01:0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godbill 아레스 저는 지금 책그네에다가 노트북 올려놓고 누워서 노트북 하는 중입니다..^^
    며칠전에 우연히 라이엔북이라는 녀석을 발견하고 그걸 책그네에다 응용해봤어요..
    그렇지만 지금 지름신과 사투중이라는..조만간 라이엔북 고급형 구입할듯..
    그리고 자기전에 불끄러 일어나는거 참 불편한데..리모컨 좋네요
    그런데 리모컨센서가 어케 부착되는건지 궁금하군요
    2008.11.26 23:3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bookino.net sanna 으헉~ 책그네에 노트북을.....
    대단한 고수이시군요. 저도 라이엔북이 뭔지 찾아봐야 하겠네요.^^
    2008.11.28 02:02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던이 지나가려던사람입니다. 저도같은고민으로이곳저곳을뒤졌더랬죠 지금은한시간후에꺼지는스탠드를쓰고있습니다. 책읽다잠들라~~ 2014.07.29 08:3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