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냥...

좋은 나라

sanna 2011.11.06 23:46
며칠 내리 맘 속에 흐르는 노래. 잊지 못할...



당신과 내가 좋은 나라에서
그곳에서 만난다면

슬프던 지난 서로의 모습들을
까맣게 잊고 다시 인사할지도 몰라요

당신과 내가 좋은 나라에서
그 푸른 강가에서 만난다면
서로 하고프던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그저 마주보고 좋아서 웃기만 할거예요

그 고운 무지개속 물방울들 처럼

행복한 거기로 들어가
아무 눈물없이 슬픈 헤아림도 없이
그렇게 만날 수 있다면
있다면
있다면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is I Believe  (2) 2012.02.05
새 수첩과 올해의 말  (8) 2012.01.02
우리에게도 좋은 날이 오겠지  (4) 2011.12.03
좋은 나라  (4) 2011.11.06
집앞 감나무 2  (3) 2011.11.05
미장원  (3) 2011.11.05
멍때리는 시간이 필요해  (8) 2011.11.02
간만의 잡담  (2) 2011.10.2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