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잘 팔리는 책, 얇거나 두껍거나!… 두가지 모두 마니아 독자층



138g 대 1.95kg.

책도 양극화(?)의 강풍을 받은 탓일까. 신문 한 부 무게(290g)에도 못 미치는 가벼운 책들이 잇따라 출간되고 있고, 한편에선 어지간한 아령 무게인 2kg에 육박하는 두꺼운 책들도 쏟아져 나온다.

보통 300∼400쪽짜리 책 한 권의 무게는 450∼550g 수준. 평균을 이탈해 경량화, 비대화해가는 책들은 성격도 두께만큼 다르다.

100쪽 안팎의 가벼운 책들은 인터넷 지식검색 시대를 맞아 기존 책보다 날렵한 기동성으로 시대의 현안에 대답하려 한다. 반면 1000쪽이 넘는 두툼한 책들은 디지털 데이터가 도저히 지닐 수 없는 ‘책의 물질성’에 승부를 건다.

가벼운 책의 대표 격은 삼성경제연구소가 펴내는 ‘Seri 연구에세이’시리즈. 2002년 펴내기 시작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거의 매주 한 권꼴로 새 책이 나온다. 이번 주에도 49권째인 ‘역사에서 발견한 CEO 언어의 힘’이 출간됐다. 이 시리즈는 내년 2월까지 매주 출간될 책이 이미 확정됐다.

임진택 삼성경제연구소 출판팀장은 “각 분야 전문가가 쉬운 글쓰기를 통해 대중과 만나고 한국사회의 과제에 대안을 제시하는 지식의 가교 역할을 하는 것이 시리즈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출판팀은 영역을 ‘좁고 깊게’ 잡아 100쪽 기준으로 원고를 받는다. 먼저 내다보는 문제제기가 이 시리즈의 강점. 고령화 사회가 본격적인 이슈가 되기 전에 ‘늙어가는 대한민국’을 펴내는 식이다. 책 주제 공모를 할 때 연구소 싱크탱크가 뒷받침이 되므로 가능한 일이다.

광고를 하지 않는데도 시리즈 중 ‘CEO 칭기스칸’은 10만 부가 넘게 팔렸다. 지난해 나온 최재천 교수의 ‘당신의 인생을 이모작하라’도 2만1600여 부가 팔렸다.

2003년부터 지금까지 223권이 나온 살림지식총서도 100쪽 이내의 얇은 책으로 지식의 쉬운 전달과 기동성을 중시한다. 중국의 동북공정이 이슈가 됐을 때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을,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나섰을 때 ‘신용하의 독도이야기’를 펴냈다. 기획부터 출간까지 두어 달에 끝나는 신속함이 장점이다.

반면 헤비급 책들은 한 손으로 들기 힘들 만큼 두꺼운데도 고정 독자가 많다.

단행본 7권을 1080쪽 한 권으로 묶은 ‘나니아 연대기’는 지난해 11월 중순 출간 이후 지금까지 16쇄를 찍고 15만 부가 넘게 팔렸다.

시공주니어 박진희 과장은 “성인용으로 두꺼운 한 권을 만드는 일에 처음엔 반신반의했지만 판타지 마니아 독자층이 있어서 승산이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1376쪽짜리 ‘히치콕’을 펴낸 을유문화사 정상준 상무는 “책을 여러 권으로 분철하면 특유의 아우라(Aura·흉내낼 수 없는 분위기)가 없어져 한 권으로 냈다”면서 “한 줄도 빼지 않고 완역했기 때문에 원서보다 더 두껍다”고 말했다.

두꺼운 책의 효시는 들녘출판사가 2001년에 낸 768쪽짜리 책 ‘교양’이다. 당시 출판사는 책이 너무 두꺼워 분철하려 했지만 흐름이 끊기는 통에 ‘울며 겨자 먹기’로 한 권으로 냈다. 이 책은 지금까지 35만 부가 팔렸다.

책이 두툼해지는 것은 얇아지는 책들이 신속한 지식의 전달에 중점을 두는 것과 정반대의 길이다. 장은수 황금가지 대표는 두 경향 모두 인터넷 시대가 가져온 지식환경 변화의 산물이라고 해석했다.

“일본에서는 현안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콤팩트한 책을 신서(新書)라고 부르는데, 인터넷 검색 지식보다 깊으면서도 미디어처럼 발 빠른 대응을 모토로 삼는 책이다. 한국에서는 경제경영서에서 이 같은 경향이 활발한데 곧 인문학, 사회과학 분야로도 확장될 것으로 본다. 반면 두꺼운 책들은 인터넷의 무료 지식으로 해소할 수 없는 앎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켜 주는 역할을 한다. 무겁고 펴기도 힘들지만 그렇기 때문에 책이고, 특유의 읽는 맛을 지닌다. 요즘은 책 안 읽는 사람은 떨어져 나갔지만 읽는 사람은 더 읽는 시대다. ‘정독’을 요구하는 책을 찾아 읽는 고정 독자층이 이전보다 두꺼워진 셈이다.”


김희경 기자 susanna@donga.com


TAG
댓글
댓글쓰기 폼